기도하는 의사

단상 2013. 8. 14. 05:20

기도하는 의사



한 일주일 정도였을까? 대학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었다. 큰 병이든 작은 병이든 병원에 있다 보면 생각이 많아지니 마음을 비우기 위해 날마다 기도실에 내려가곤 했다. 대학병원은 덩그러니 큰 건물이었지만 기도실은 1층 가장자리에 아늑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


나는 기독교인은 아니지만 묵상을 하기엔 기도실만큼 좋은 곳도 없어 자주 찾았다. 내가 근본적으로 불교인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다. 기도하는 자리가 바로 법당이요 절이니 그곳이 교회건 어디건 내게는 상관없다. 나를 돌아보고 깊은 내면으로 빠져들 수 있는 조용한 장소라면.


여느 교회 건물과는 달리 십자가 없는 기도실은 가톨릭과 개신교 신자들을 위한 공간인 것 같았다. 한쪽엔 성모 마리아가 그려진 액자가 걸려있고 그 아래 촛불을 켤 수 있는 단상이 마련되어 있다. 옆에는 무릎을 꿇을 수 있는 가톨릭 식 의자가 몇 개 놓여 있고 나머지 의자들은 평범한 것들이었다.


한 번 가면 한 시간 정도 묵상하는데 드나드는 사람들은 언제나 서너 명, 정규 예배가 있는 시간에도 한 두 명이 고작이었다. 기도실에 들어오는 사람들은 모두 조용히 자기 방식대로 짧게 기도하고 돌아갔다.


그에 반해 건너편 이슬람교인들의 기도실은 항상 북적거렸다. 문이 폐쇄되어 자세히 들여다 볼 수는 없었지만 가끔 문이 열릴 때 슬쩍 들여다보면 방이 비좁을 정도로 사람들이 가득 들어차 있었고 그들 방식의 기도를 하고 있었다.


내가 묵상하던 독일인들이 주로 드나들 던 기도실과는 정 반대였다. 독일에 이슬람인들이 많이 산다고는 하지만 독일 사람보다 많겠는가. 아이러니한 모습에 언제나 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생각에 잠기곤 했다. 무엇이 저토록 저들을 종교에 몰입하게 했단 말인가.


그날도 점심 식사 후 기도실에서 묵상 하고 있을 때였다. 하얀 가운을 걸친 나이 지긋해 보이는 의사가 들어왔다. 그는 가톨릭 신자인 듯 했다. 의자에 앉기 전에 바닥에 무릎을 꿇고 십자 성호를 긋고는 가톨릭식 의자에 앉아 기도와 묵상을 하고 돌아갔다.


정규 예배시간에도 산책 겸 기도실 앞을 지나다 유리문 안을 들여다보곤 했지만 의사나 간호사는 없었다. 환자나 보호자로 보이는 나이든 노인 서너 명이 전부였던 것 같다.


기도하는 의사. 나이 지긋해 보이는 외모를 모았을 때 그는 분명 높은 위치에 있는 의사임이 분명했다. 큰 수술을 앞두고 있었을까? 아니면 평범한 일상의 한 부분이었을까? 어떤 이유에서건 기도하는 하얀 가운속의 그가 성스러워 보였다. 왠지 그와 함께라면 삶과 죽음의 경계 속에서도 신뢰를 잃지 않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별것 아닌 장면에 지나치게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것 같지만, 자주 드나들던 기도실에서 처음 보는 장면이었기 때문이다. 그토록 많은 의사와 간호사가 진을 치고 있는 대학병원에서 기도하는 의사를 처음 보다니.


종교란 무엇인가. 험난하고 거친 세상을 현명하게 살기 위해서는 더 없이 좋은 삶의 묘약이다. 너무 깊이 빠져서 세상의 이치를 자신이 가진 종교중심으로만 생각하고 판단하고 남의 종교를 부정하는 잘못된 종교인만 안 된다면 말이다. 

Posted by 무터킨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3.08.14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묘약...맞습니다.

    기도하면서 내려놓는 마음....
    천국이지요.

    잘 보고갑니다. 여긴 무지 덥습니다.ㅎㅎ

  2. 2013.08.23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유로포스 2013.08.23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레기만도 못한 남하니스탄 조센징 개독교 같은 인간들만 아니면 됩니다. 그리고 무슬림 특히 이슬람 근본주의자들도 마찬가지로 쓰레기들이죠.

  4. 참서툰남자 2013.08.27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의 종교를 부정하는 잘못된 종교인..
    이부분이 특히 와닿네요..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당 ^^

  5. 거제사람 2013.10.10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담이지만 우리 한국사람들은 빨리빨리문화가있는데요 기도는 마음을 가다듬는시간도 되는것같아요

  6. 무서운종교 2014.02.07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슬람사람들은 무슨시간 정해진시간에 반드시 기도를해야한다고 하더라구요..
    터키여행가신분들도 무슨시간만나면 기도외우는소리가 확성기로 울린다고...
    율법으로정해져서 그걸 반드시 지켜야하니 그렇고...
    기독교인은 완전 자율이고...
    이슬람인으로서 독일사회산다는것이 보통일이 아니기에 기도를많이 해야한다고 생각하는것아닐까요....
    이슬람사회에서 종교의 자유가 없고 더 폐쇄된경우가 있는데..사우디아라비아가
    특히 심하다구요...여자는 무슨 시커먼 두건반드시쓰고 다니고 운전면허도 못따게하구..
    다큐멘터리 영화를 봐쓴ㄴ데...명예살인만해도 한해 500명이상이 된다고..가족이 딸을 살해하고..딸이 결혼했는데..
    바람나거나 집안사람반대하는사람과 결혼하면...죽이면 명예살인으로..

    독일사람들 은근히 이슬람얘들 늘어나는거 두려울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