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견딜 수 있는 에너지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게 겨울이 지나고 있다. 이번 겨울 독일은 공식적으로 일조량이 기록되기 시작한 1950 이후 겨울 일조량이 가장 낮다고 한다.

 

한국의 겨울을 생각하면 지나치게 건조해서 밤잠을 설쳤던 날이 많았던 것 같은데 독일은 정 반대다. 눈이 아니면 비다. 날씨가 좀 따뜻하다 싶으면 추척추적 비가 내리고 약간이라도 칼칼해지면 눈발이 날린다.

 

사람의 기분을 한 없이 다운시키는 이 나라의 겨울이 정말 싫었다. 일 년 중 자살률 가장 높은 계절도 겨울이다.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버틸 수 있는 에너지를 충분히 제공받지 못하는 기후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런데 올해 겨울은 바쁘게 쫓아다니다가 어느 순간 돌아보니 끝자락에 와 있는 것 같다. 비가 왔는지 눈이 왔는지 해가 나왔는지 들어갔는지도 몰랐을 정도로 동분서주 했다. 날씨가 추운지 더운지 우울한지 느껴볼 여가도 없이.

 

내가 씩씩해지니 내 곁을 스쳐지나가는 모든 이들이 건강해 보인다. 예전에는 코트 깃 깊숙이 얼굴을 묻고 지나치던 이웃이 밝게 웃는다. 그리고 내게 말을 걸어오기도 한다. 여름이 아니라 겨울인데도 말이다.

 

그리고 보니 삶의 에너지는 환경이 주는 선물은 아니다. 자기 내면에서 스스로 끄집어내어야만 하는 숙명적인 과제다. 그 누구도 아닌 자기 자신만이 해결할 수 있는 과업.

 

에궁.... 근데 이 겨울이 다 가기 전에 다음 책 탈고해야 하는 뎅.....

아자....홧팅!!!^^

Posted by 무터킨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G덴드로 2013.03.03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에서 뭔가 내리는 걸 정말 싫어하는 저는 미친듯이 춥고 건조해도 독일 겨울보다는 한굿 겨울이 나을 것 같네요. ^^

    암튼 또 한 번의 겨울을 무사히 넘기신 걸 축하드립니다. ^^

  2. 푸른. 2013.03.03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밴쿠버의 길고 긴 겨울이 갈수록 싫어지더라구요.
    해도 잘 안보이고 비바람이 아주 잦아서 밴쿠버 사람들도 우울증이 많이 걸리는 시기에요.
    하지만 계속 있어야 한다면 무더킨더님이 쓰신 것처럼 자신이 에너지를 만들어야 할 것 같아요.. ^^
    저도 다음 겨울에는 그래야겠어요.
    좋은 하루 되세요!

  3. 유로포스 2013.03.03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는 춥다고 방 안에 있지말고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에너지를 방출해서 몸에 열을 내는 것이 저 만의 겨울을 이겨내는 방법이죠.

    저는 겨울이 좋은 이유가 비록 춥지만 적어도 여름에 땀 흘리면서 불쾌지수를 올리기 싫기 때문이겠죠.

  4. 아린. 2013.03.03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밝고 건강한 모습. 긍정의 에너지는 무엇보다 큰 힘이죠.

  5. 개요강 2013.03.07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여름이 진짜 싫은데 말이지요. -_-;;;
    넘 더워서 하닥하닥 거리느라 말입니다. 오히려 겨울이 나아요.
    원래부터가 활동량이 많은 인간이다보니 겨울은 그래도 빨빨거리고 잘 돌아다닐만한데
    여름은 더워서 돌아다니기도 싫어지더군요. 끄응~

    여하튼 자신 내면의 에너지를 키운다는 건 좋은 일인 거 같습니다.
    말 한마디나 생각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에너지를 키울 수 있고
    반대로 에너지를 깍아먹을수도 있는 거 같습니다.

  6. toms outlet 2013.04.07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꿈 꾸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