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 있는 사람과

 

품격 있어 보이고 싶은 사람

 

 

세상에는 참으로 많은 종류의 사람이 살고 있다. 진실한 사람, 허영심만 가득한 사람, 사기성 농후한 사람, 허풍쟁이, 천박한 사람, 품격 있는 사람, 품격 있고 싶어 안달하는 사람.

 

그 중에서도 오늘은 품격 있고 싶어 안달하며 사는 사람 이야기를 하려한다. 품격 있는 사람과 품격 있어 보이고 싶어 하는 사람은 많이 다르다.

 

품격이란 그 사람이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살아온 내력이 언어와 표정과 걸음걸이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타인에게는 아우라로 비춰지는 것이다.

 

그에 반해 행동이나 언어나 표정, 심지어 말투까지 천박하기 이를 데 없는 사람이 있지도 않은 품격을 욕심내다보면 고장 난 수레바퀴처럼 떨걱거리게 된다. 자신에게는 있지도 않은 기품을 세우려다보니 남을 깎아 내리는데 열중하게 되고 겉치레에만 연연할 수밖에 없다.

 

그리 길지 않은 세월이지만 이승에서 만난 지인 중에는 잠시만 시간을 내어 친숙해지면 그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이든 기품이 보이는 사람이 있다. 청소부든, 식당 종업원이든, 여공이든.

 

그러나 비싼 명품을 걸치고 근엄한 표정에 주변을 화려하게 갖추고 다닐지라도 밑천이 훤히 드러나 보이는 사람도 있다. 한마디로 품격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면서 품격 있는 사람이 되려하는 것이다.

 

그런데 정말 묘한 것은 나뿐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호수위에서 우아하게 노니는 백조를 찬양하는 것이 아니라, 물속에서 발버둥 치며 안간힘을 쓰는 모습을 안타까워한다. 본인만 모를 뿐 누구나 알고 있는 것 같다. 그가 진정 품격 있는 사람인지 말이다.

 

품격이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공예품도, 돈을 주고 살 수 있는 생산품도 아니다. 또 없으면서 있는 체 할 수도 없다.

 

남에게 진정 품격 있는 사람으로 보이고 싶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다. 과장도 축소도 없이 그냥 그대로 자연스럽게. 그 방법이 그나마 자신이 지니고 있는 서푼짜리 품격이라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일 것 같다.

Posted by 무터킨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이예요~ 2013.02.25 0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품격이라^^ 월요일 아침.. 잔잔한 좋은글 이네요~ 자신을 돌아보게하는 글^^

  2. RGM-79 2013.02.25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잠잠하나 보니(꼴뵈기 싫어 그동안 안왔는데)
    저 아랫글에 조선족 나찌당원으로 보이는 사람이 아직 출몰하네요. ;;;;;
    적당히 가지치기 안하면 여기도 더 지저분해질 것 같아요.

  3. 우리밀맘마 2013.03.02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입니다. 삶의 연륜에서 자연스럽게 묻어나는 것이죠.

  4. 유로포스 2013.03.02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품격이라면 저도 지키려고 노력하죠. 내 주변 가족들과 친구들에게도 식사예절을 가르쳐 줄 정도이니까요.

    그리고 나는 나의 가치관을 남에게 강요하지도 않죠. 상대방의 가치관도 존중해주죠. 그러면서 상대방도 나의 가치관을 존중해주고요.

    나의 가치관은 국가와 민족에 대한 것은 아니어도 내 주변 사람들은 그것을 오히려 존중해주고 이해해줄 정도죠. 내가 지인들을 존중하고 이해해주니 그렇게 된거죠.

    심지어 나를 나치로 봤었던 사람도 나를 이해하고 내 편이 되었을 정도이니까요.

    결국 자신이 품격을 어떻게 내보이느냐에 따라서 인간관계가 결정되는 거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저는 인종차별이나 반유대주의나 민족주의 정서 같은 걸 혐오하니까요. 그것도 나치즘의 잔재이니까요.

    나는 비록 한국과 한국인을 위해 살아가지 않지만 나 자신과 내 가족들과 내 친구들을 위해서 살아가는 가치관만큼은 꼭 지킵니다.

  5. 푸른. 2013.03.03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있는 그대로 자신을 보이라... 이게 진실인것 같아요.
    아무리 애를 써서 품격 높게 보여도, 그게 자신이 아니면 언젠가는 드러난다고 생각해요.
    좋은 하루 되세요!

  6. 개요강 2013.03.07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예전과는 글들이 다른 느낌이 드네요. 허허허
    원래부터가 사람은 다 장단점을 각자 가지고 태어나기때문에
    굳이 자신의 단점이라고 해서 부끄러워할 필요는 없는 거 같습니다.
    오히려 자신의 치부도 그냥 덤덤히 받아들이고
    "뭐 제가 좀 그러기는 하지요?" 이런 식으로 나가버리면 상대방도 어찌하지 못하는 거 같습니다.
    오히려 전 제 단점들을 얘기하면서 오히려 사람은 역시 각자 근기대로 살아야 된다고 큰소리치는 입장이지요. 크하하하하
    그럼 그냥 상대방은 웃는다고 넉다운됩니다. 촤하하하하하
    상대에게 뭔가가 진다싶음 지는대로 당당해지면 되는 겁니다.

  7. louis vuitton handbags 2013.04.08 0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자신감, 사람들 처음부터 맹인 신뢰 대한 열등감 중간에서 자신감을 사실에 더 자신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