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터킨더의 새 책

 

"일생에 한번은 독일을 만나라"

 

 

가끔 한국을 방문하면 독일과는 전혀 다른 생활이 시작됩니다. 낮게 드리워진 스카이라인과 끝없이 펼쳐진 지평선을 바라보며 여유 있게 출발하던 하루가 갑자기 숨 가쁘게 돌아가지요.

 

직선으로 뻗어 올라간 아파트 숲 속을 빠져나와 지하철을 타고 약속 장소로 종종거리며 다니다 보면 하루 중 하늘을 바라볼 일이 별로 없습니다. 그렇게 지내다가 독일에 오면 다시 느릿하게 돌아가는 일상과 적막함이 어색해지곤 합니다.

 

서울과 경기 지역 신도시를 생각하면 사람, 사람, 사람, 아파트, 아파트, 그리고 지하철이 떠오릅니다. 좁은 땅에 많은 인구가 살다 보니 당연한 일이지만 그 좁은 땅에 사는 적지 않은 인구가 서울을 중심으로만 모여 있으니 더 번잡하고 건물로 채워져 있어 삭막하지요.

 

디지털이 온통 점령한 한국에 비해 독일은 불편한 아날로그의 세상이 여전히 존재하는 땅입니다. 독일에 사는 동안은 느끼지 못하다가도 한국만 가면 독일이라는 나라는 변화에 너무 둔하다는 느낌을 받곤 하지요. 갈 때마다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해 있는 한국은 볼수록 낯설고 눈이 휘둥그레지곤 합니다.

 

그에 비하면 독일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변하지 않았습니다. 천년 세월의 역사를 보여 주는 시청 건물도 석탄 연기에 시커멓게 그을린 채 아직도 건재하고, 시내 중앙 광장엔 지금도 10년 전의 물건들이 그대로 거래되는 3일장이 열리고 있습니다. 그 시장의 상인들도 10년 동안 크게 변하지 않았지요.

 

일반 슈퍼마켓에서는 구하기 힘든 생선을 늘어놓은 노점 상인은 예나 지금이나 네덜란드어 악센트가 진하게 묻어나는 독일어로 시끄럽게 거래하고 있습니다.

 

한동안 닭 날개를 사러 자주 들르던 가게도 간판이며 진열장이며 여전히 10년 전 그대로입니다. 광장을 오가는 사람들의 차림새도 변하지 않았습니다. 채도 높은 브라운과 그레이가 주를 이루는 재킷이나 카디건을 차려입은, 약간은 촌스럽지만 단정한 모습입니다.

 

20년은 족히 넘어 보이는, 유행이 한참이나 지난 정장을 말끔하게 다려 입고 장바구니를 옆구리에 끼고 기웃거리는 할머니들을 보면 마치 1960~1970년대의 장터에 서 있다는 착각이 듭니다.

 

독일 사회를 보면 더 이상의 부나 첨단 문명을 향한 변화에 크게 가치를 두는 것 같지 않습니다. 사람들의 성향 또한 악착같이 돈을 벌려는 사람도, 승진에 목을 매는 직장인도, 명예에 눈 먼 지식인도 흔치 않지요.

 

물론 인간이 사는 세상에 그런 사람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그러한 경향이 일반적이고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이 아니라 선택이라는 생각이 자주 들더라고요. 이들은 불편한 독일을 환경 친화적이라는 고급스러운 용어를 사용하며 즐기는 것 같습니다.

 

독일에 살아온 세월이 어언 14년째입니다. 새책 [일생에 한번은 독일을 만나라]와 함께 낮선 땅에서의 지난 시간들을 반추해 보았습니다. 여행을 하며, 때론 사건 사고로 이 사회를 세밀하게 들여다보는 일이 내게만 흥미로운 작업은 아닐 것이란 생각에 책으로 엮어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 무터킨더의 새 책 [일생에 한번은 독일을 만나라]가 21세기북스에서 출간 되었습니다.

블로거 중 책리뷰에 관심 있는 분은 댓글이나 방명록에 신청하시면서 블로그 주소와 집 주소, 전화번호 남겨주세요.

조건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이어야 하고, 죄송하게도 블로그에 리뷰를 써주실 분만 가능하답니다.

출판사에서 홍보용으로 배정된 책이라서요. 이해해 주시길.... 

Posted by 무터킨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참교육 2012.09.17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축하부터 드립니다.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문화공동체 '해딴에~'에서 주최하는 합천 팸투어와 다녀 온 사이 큰 일을 하셨네요.
    대단하십니다. 거의 매일같이 블로그 글 쓰시고 언제 또 책을 내셨군요. 초인적인 에너지에 탄복과 박수를 보냅니다. 어제 팸투어에서 대담을 하다 빨갱이가 뭔가 하는 문제를 놓고 보람이랑님이
    '빨갱이는 휴머니스트다'라고 정의해 박수를 받았던 일이 있습니다.
    종북주의자. 빨갱이... 온갖 미운 소리 다들으면서도 바른말을 그치지 못하는 이유가...

    '열정이란 어디서 나올까?'
    저는 그 힘이 '사랑'에서 나올 것이라고 자문 자답해 봅니다.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
    불의를 미워하는 마음.
    다음 세대에는 우리 내 아이보다 아이들이 보다 행복한 세상에서 살 수 있게 해야겠다는...
    그런 마음이 선생님으로하여금 이런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게 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다시한번 축하드리고요.
    저도 나중에 읽어 볼 기횔르 만들야 겠습니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

  3. 2012.09.17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천사랑 2012.09.17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벤트 끝낫나여?
    위에 주소 썻는데 답글이 없으셔서.

  5. 지저깨비 2012.09.17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꼴찌도 행복한 교실>을 읽어본 고3 막내아이가 늘 독일을 가고 싶어 하는데, 이 책을 사 주면 더 가고 싶어 하겠죠?
    일단 제가 먼저 읽어보고 수능시험에 정신 없는 아이에겐 나중에 읽도록 겠어요.

  6. 2012.09.17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2.09.17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아이디오 2012.09.17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대박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9. 2012.09.18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asdf 2012.09.18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제목 좋네요. 정말 괜찮아요. ^0^

  11. 2012.09.20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2012.09.20 1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2012.09.21 0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2012.09.23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유로포스 2012.10.05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반드시 구입하겠습니다. 빠르면 이번주말에 하려고요

  16. 2012.10.10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2012.10.23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문경희 2012.10.24 0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들이같은지궁금했는데 아쉬운글들이많네요 근데요제생각에도우리나라는 너무빨리바뀌는거같아요 엊그제안입는옷 몆개버렸거든요 유행에너무민감해요 옛날구식도정겹고괜찬은데 다른것도그렇지만 너무앞만보고가는거같아요

  19. 문경희 2012.10.24 0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들이같은지궁금했는데 아쉬운글들이많네요 근데요제생각에도우리나라는 너무빨리바뀌는거같아요 엊그제안입는옷 몆개버렸거든요 유행에너무민감해요 옛날구식도정겹고괜찬은데 다른것도그렇지만 너무앞만보고가는거같아요

  20. 마음이가는대로 2013.05.12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심코 도서관에서 눈에 들어온. 책. 일생에. 한. 번은. 독일을. 만나라.. 반가웠습니다.. 여전하시네요. 잘. 지내시죠. 몇. 년만에. 댓글이라. 기억. 못하시겠지만. 건강하시길.

  21. 2014.06.20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