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경험한 광우병의 공포


양은 냄비에 라면 끓듯 들끓던 광우병 사태가 독도 문제와 올림픽 열기 속에 뭍혀버린 느낌이다. 지난 10년 동안 독일에서 그 어마어마한 공포를 경험한 탓에 더욱 착잡한 마음으로 촛불시위를 지켜봤었다.


독일에서 광우병 공포가 만연하던 때는 지금부터 10년 전이었다. 공식적으로 발견된 것은 2000년 11월의 일이었지만, 이웃 나라 영국의 심각한 사태를 지켜보며 이미 그 공포는 나라 안에 온통 확산되어 있었다.


당시 독일 TV나 신문에서는 연일 광우병에 대해 자세히 보도했고 집채만 한 소가 휘청거리다 주저 않는 모습과 인간 광우병이란 크로이츠펠트 야콥병 환자의 휘청거리는 모습을 하루에도 열두 번은 더 볼 수 있었다. 방송은 계속해서 ‘1984년 영국에서 최초로 광우병으로 의심되는 소가 발견된 후 179,000마리의 소가 감염되어 죽었고, 2004년까지 157명의 사람이 동일한 신경 계통의 증상을 보이는 크로이츠펠트 야콥병에 걸려 사망했다’고 공포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일조했다.


그때는 보수도 진보도 없었던 것 같다. 모두다 광우병의 두려움을 세상에 알렸고 그 결과  쇠고기 소비량은 70%가량이나 떨어지게 되었다. 사태가 약간 진정된 때도 마찬가지였다. 정부의 정책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신뢰하는 독일인들도 그 때는 아무리 독일 소는 안전하다고 선전해 보았자 믿는 기색이 전혀 없었다. 이 들은 정부의 정책에 저항하거나 방송의 진실여부를 따지지 않았다. 그저 식탁에 다시는 쇠고기를 올리지 않는 것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대변했다.


날마다 찬거리를 걱정해야하는 내게도 단연 가장 피부에 와 닿는 문제였다. 가족의 건강이 내 손에 달려 있으니 아무리 검역을 철저히 거친 것이라 하더라도 어찌 손을 댈 수 있겠는가. 그 때부터 최근까지 우리집 식단에는 쇠고기 들어간 요리가 사라졌고, 소시지와 같은 육류 인스턴트식품을 살 때도 내용물을 자세히 읽어보는 습관이 생겼다. 두 아이를 키우는 내게 그것은 10년 동안이나 장 볼 때마다 큰 스트레스였다.


최근에서야 겨우 스테이크나 국을 몇 번 끓여먹기 시작했는데 한국 사태를 지켜보면서 쇠고기 맛이 다시 떨어지고 말았다. 처음엔 광우병에 대한 TV 프로그램을 너무 보아서인지 슈퍼마켓 쇠고기 코너만 지나가도 매슥거리곤 했다. 우리 뿐 아니라 많은 독일 사람들 특히 아이를 키우는 젊은 가족들도 마찬가지였다. 계속해서 마음 놓고 스테이크를 자르는 사람들은 광우병에 대한 걱정이 적은 노인들뿐이었다.


얼마 전 우리 국회위원들이 수입 쇠고기를 맛있게 먹는 사진을 보았다. 그 사진이 가짜건 진짜건 간에 국민을 우롱하는 가증스러운 장면이었다. 인간 광우병은 잠복기가 긴 병이다. 짧게는 10년이라고 하지만 길게는 30년도 된다고 하니 5,60대 국회의원님들이야 걱정 없이 맛있게 먹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자라나는 어린아이들이 이 병의 감염에 가장 취약하다는 데 있다.


독일 사람들은 세계 어떤 나라 보다 정보에 민감하다. 광우병 사태가 나자마자 지나칠 정도로 상세한 정보와 아직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가능할지도 모르는 위험성까지 추측하여 자세히 알려주었다. 물론 그 때문에 판매량이 극도로 떨어지기도 했지만, 그 때문에 역시 노인들이 안심하고 계속 쇠고기를 먹게 되었고, 최소한의 소비량이라도 유지할 수 있었을 지도 모른다.


한창 광우병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던 2002년 독일은 30개월 이상 된 소를 모두 도살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그 처리 방안의 하나로 모색한 길이 북한에 보내자는 것이었다. 물론 북한에 보내는 쇠고기는 검역을 철저히 거친 안전한 물건이었다. 하지만 독일에 있었다면 결국 폐기처분해야 할 것들이었다.


아무리 북한 스스로 원했다고 하지만, 남들은 먹지 않겠다고 버린 쓰레기를 나와 얼굴이 닮은, 같은 말을 쓰는 사람들이 먹어야 한다는 처참함이란. 자기네들은 먹지 않는 쓰레기를 가지고 마치 기아구제를 위해 선심 쓰듯 모양 내는 독일인들이 미웠다. 그러나 미웠지만 미워할 수 없는 일이었다. 기아에 허덕이며 죽어가는 것 보다는 버린 쇠고기라도 배불리 먹을 수 있다는 것이 그들에게는 더 시급할 것 같았으니까. 또 검역까지 철저히 거처 안전을 점증 받았다는데. 이해는 하면서도 그 주제가 설왕설래 토론에 붙여지는 것을 가슴 아프게 지켜봤었다.


그런데 이제 내가 살던 나라에서 그 쓰레기를 돈을 주고 사들인다고 한다. 북한을 바라볼 때는 그럴듯한 명분이라도 있었다. 또한 독일인들의 도덕성으로 봐선 아무렇게나 퍼주지는 않았을 것이다. 철저히 검역을 거치고 안전을 확인한 다음에 제공한 것이기 때문에 한 편에서는 믿는 마음도 있었다. 그래도 이러쿵저러쿵 말들이 많았는데, 상 윤리를 무시하기 일쑤인 미국을 믿고 쓰레기를 그것도 돈을 주고 치워주다니, 참 이건 가슴 아픈 일도 슬픈 일도 아닌 천인공노할 일이다.


생후 30개월 이상 된 소냐 아니냐가 문제는 아니다. 한번 그 공포에 휩싸이면 단지 쇠고기를 먹지 않는 것으로 끝나지 않기 때문이다. 라면이며 각종 쇠고기가 들어간 인스턴트식품까지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무심코 먹게 될 것이며, 특히 외식문화가 발달된 우리나라에서는 얼마든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먹을 수 있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놓여있다. 원천적으로 봉쇄하지 않으면 불매운동 정도로는 확실하게 안전을 지켜낼 수 없는 것이다.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정치인들이 건재한 이 독일에서도 그 공포에서 벗어나는데 10년이 걸렸는데, 졸속 정책과 성숙되지 못한 상거래가 만연한 한국에서는 과연 어떨까. 광우병 공포 속에서 저녁 찬거리를 걱정해야하는 주부들의 고충이 남의 일 같지 않게 아픔으로 다가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터킨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