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아기들의 첫 간식, 무미건조한 맛에 익숙하게

 

독일에서 길을 지날 때마다 유머차를 타고 있는 3-4개월 정도의 아기들이 브뢰첸(Brötchen)이라는 독일 바게트나 쌀로 만든 튀밥비스킷, 혹은 껍질도 까지 않은 사과조각을 들고 빠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아직 우유나 모유를 먹는 시기여서 딱딱한 음식에는 익숙하지 않기 때문인지 먹는 다기 보다는 침을 흘려가며 빨고 있다. 아주 어린 아기들뿐만 아니라 이유식을 할 정도로 큰 아이들도 비슷한 간식을 손에 쥐고 있다. 모두 무미건조한 빵이나 비스킷, 혹은 생과일이다. 특히 많이 들고 있는 간식은 브레첸이다.

 

우리가 흰쌀밥을 가장 편하게 먹듯 독일사람들에게 브레첸은 하루 중 적어도 한번 정도는 먹게 되는 주식이다. 브뢰첸은 독일식사에서 우리의 흰 쌀밥과 같은 역할을 한다. 무미건조하지만 항상 있어야 할 것 같은, 또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그런 빵이다.

 

흰쌀밥처럼 흰빵은 건강에 좋지 않다며 이것저것 현미곡식을 넣은 검은 빵을 권장하지만 아이나 어른이나 독일인이 가장 좋아하는 빵은 역시 브뢰첸이다. 우리가 준비하기 상대적으로 쉬운 밥으로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처럼 이들도 브뢰첸이 아기의 첫 맛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브뢰첸으로 아기를 위해 특별한 간식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그 딱딱한 빵을 젓꼭지 삼아 빨고 놀도록 물려준다는 것이 내게는 특별가게 다가왔다. 당시만 해도 내가 아이에게 이유식을 만들어 주던 방식을 생각하며 딱딱한 브뢰첸과 껍질도 까지 않은 생과일이 백일밖에 안된 아기의 간식치고는 성의 없어 보였던 것 같다.

 

내가 본 독일인, 특히 아이를 키우고 있는 독일부모들 조차 먹는 것에 대해서는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초연하다. 그 때문에 독일에서는 맛있는 음식을 찾기 힘든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먹을 것도 별로 없고 맛집도 많지 않은 나라다. 당연히 이 사람들도 맛있는 것을 좋아는 하지만 먹는데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지는 않는다.

 

또 평범한 사람들의 입맛도 어릴 때부터 이렇게 무미건조한 맛에 길들여져서인지 자극적이거나 맛있는 요리를 열심히 찾지도 않는 것 같다. 물론 이 나라에도 미식가들은 많지만 내가 만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말 맛있다’고 감탄하면서도 스스로 그 요리를 시도해 보거나 맛집을 찾아 1시간이 넘게 차를 타고 간다는 것은 생각하지 못하고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터킨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