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글은 한국교육신문에 기고했습니다.  

 

독일, 성교육 국민공통교육과정에 포함

일주일에 2시간, 8~9주에 걸쳐 배워
임신·질병예방 등 ‘안전한 성’에 초점

독일학교에서는 성교육이 국민공통교육과정에 포함돼 비중있게 다뤄질 뿐 아니라 임신이나 질병의 위험에 대한 예방교육에 초점을 두고 실질적인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

노드라인베스트팔렌 주 학교법에는 성교육을 “인간의 존엄성과 자기 발전을 위해 필요한 교육”이라고 규정하고 “나이에 따른 적절한 교육을 통해 청소년에게 성에 관한 생물학적 사회문화적 도덕적 의문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고 믿음을 심어 주기 위한 수업”으로 정의하고 있다.

더 구체적으로는 특히 “성에 대한 책임감과 올바른 판단력을 심어주고 성적 대상으로부터 무시, 경멸, 성적 이용이나 성폭력에 대응할 수 있는 예방교육”이 그 초점이라 기술하고 있다.

성 교육은 각 주 학교법에 규정돼 있을 뿐 아니라 국민공통 교육 과정 속에 포함되어 있는 필수과목이다. 노드라인베스트팔렌 주는 취학기간 동안 3번의 성교육을 실시한다. 초등학교는 작흐운터리히트라고 하는 사회와 과학 통합과목의 한 부분에 포함돼 있다. 김나지움과 레알슐레 등 상급학년에서는 5,6학년 생물시간과 8,9학년 생물시간에 성교육을 한다.

사회와 과학과목은 주제별 수업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성교육도 생물과목의 한 부분이면서 독립적이기도 하다. 한 번 배울 때마다 3분의 1학기에 걸쳐 일주일에 두 시간씩 8, 9주 정도에 걸쳐 배운다.

이 성교육 시간은 교사의 교육관에 따라 범위와 정도가 달라지기도 한다. 아주 구체적으로 가르치는 교사가 있는가하면 정신적인 부분의 교육을 더 많이 시키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매우 현실적인 성지식을 알려주는 부분은 같다.

실질적인 교육을 위해 성을 터부시하지도 않는다. 어떤 성교육 자료에도 청소년기의 성관계에 대한 부정적인 서술은 없다. 성경험이 부족한 청소년들이 어떻게 하면 이로 인한 에이즈 등의 질병이나 원하지 않는 임신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을지에 대한 교육이 핵심이다.

예를 들어 독일학교에서는 초등 6학년생에게 콘돔 사용법을 가르치고 ‘이성 친구와 성관계 할 때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라는 주제로 토론수업을 하기도 한다. 6학년은 아직 성에 본격적으로 눈을 뜬 건 아니지만 궁금증도 많고 사춘기가 되면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사춘기를 대비하는 예방교육에 비중을 두는 것이다.

6학년 성교육 시간에 나눠주는 지문은 다음과 같다.

“나는 지금 너무 힘들다. 내가 무슨 일을 저지른 건지 모르겠다. 정말 뭔가 단단히 잘못된 것 같다. 모르는 남자 아이의 집에 가서 그와 성관계를 했다. 술에 완전히 취해 있었고 첫 경험이었다. 친구가 자기 남자친구와 잔 이야기를 해주고 내가 숫처녀라며 경험이 없는 나를 놀렸다. 나는 너무 화가 났고 질투심에 불탄 나머지 알지도 못하는 남자와 잠을 자게 된 것이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피임은 한 건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 그 아이가 알아서 피임을 준비하리라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지금 임신을 한 건 아닌지, 혹은 이름 모를 어떤 병에 감염된 건 아닌지 불안하다. 그 아이의 이름도 모른다. 엄마에게 이 일을 말해야 할까? 내가 정말 잘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 지문을 읽고 ▲화자가 성관계를 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이지 편지 형식으로 써보고 ▲피임 없이 관계하지 않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정리해본 후 다른 학생들과 토론하는 형식의 수업이다.

모양만 갖춘 형식적인 교육이 아닌, 실제 성관계를 다루는 수업 이다. 이들의 성교육에 순결교육은 없다. 청소년기에 성관계를 금지시키기 위한 교육을 하는 것이 아니라 책임감과 행동요령을 가르치는 교육을 한다. 

 

독일의 초등 6학년 성교육 학습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무터킨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