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한국교육신문에 기고했습니다.

 

<독일> 자전거 친화 학교 육성한다

자전거 타기 중·고교 정착 시도
교육과정·시설 갖춘 학교 공모


앞으로 독일에서는 ‘자전거 친화 학교’란 말을 자주 들을 수 있을 것 같다. 자전거 친화 학교는 자전거와 친하게 지내는 학교, 자전거를 많이 타는 학생과 선생님이 있는 학교라는 뜻이다.

‘자전거 친화 학교’의 선발주자는 바덴뷔르템베르크 주다.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주 자전거 연맹인 란데스뷘트니스 프로라트(Landesbundnis ProRad)가 결성됐다. 주 정부 각 부처를 비롯해 20여 개 기관이 연맹에 참여해 타 교통수단을 자전거로 대체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독일의 한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자전거 교육을 마치고 면허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15년부터 시행되는 ‘자전거 친화 학교’ 프로젝트는 자전거 타기를 일반화하고 그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연맹의 새로운 사업이다. 프로젝트의 목적은 환경친화적이면서 청소년의 건강을 증진할 수 있는 자전거 타기를 중·고교에 정착시키자는 데 있다.

물론 자전거 교육이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에서만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독일에서는 학생들의 등하교나 직장인의 출퇴근용으로 자전거를 널리 이용하고 있다. 유년기부터 자연스럽게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를 애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있고 학교교육을 통해서도 얼마든지 동기를 부여받을 수 있을 정도로 체계적인 교육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 주에서 초등학교 정규 수업시간에 자전거 교육을 한다. 이 자전거 교육은 교통법규를 익히는 수업과 실기 교육으로 구성된다. 교통법규 수업에서는 운전면허의 필기시험내용과 유사한 내용을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알기 쉽게 가르친다. 충분한 이론 공부가 끝나면 거리로 나가 직접 자전거 타기를 배우고 연습한다. 교육을 받은 후 간단한 시험에 합격하면 ‘자전거 면허증’을 발급해주기도 한다.

이미 부모에게 자전거 타기를 배워 따로 교육이 필요 없을 정도의 아이들부터 처음 타보는 아이들까지 모두 함께 교육하고 면허증까지 발급하는 이유는 기능보다 안전에 중점을 두기 때문이다. ‘자전거를 얼마나 잘 탈 수 있는가’보다는 ‘얼마나 교통법규를 잘 숙지해서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가’를 중요시하는 것이다.

바덴뷔르템베르크 주는 이 정도의 학교교육으로는 자전거 활용인구를 지금보다 더 증가시키고 자전거의 이용을 활성화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보다 적극적인 정책으로 자전거 친화 학교 프로젝트를 발표한 것이다.

연맹은 교육문화부와 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된 학교에 3년간 유효한 자전거 친화 학교 인증을 한다. 그 중 우수학교는 별도로 시상도 한다. 올해 공모는 5월 22일까지 받고 있다.

이 사업은 연맹에 참여하고 있는 주 교육문화부, 주 시설교통부, 교통안전협회가 진행한다. 자전거 제조사인 파울 랑게사도 후원사로 참여한다. 프로젝트 출발에 앞서 빈프리드 헤어만(Winfried Hermann) 교통부 장관은 "더 많은 청소년이 자전거를 일상생활의 교통수단으로 인식하게 되길 바란다"며 사업 취지를 밝혔다.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학교 교육과정에 여러 학년에 걸쳐 체계적인 자전거 교육을 포함시켜야 한다. 자전거를 타고 등하교하는 학생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교내에 갖춰야 한다. 학교 내에 도난 위험이 없고 비나 눈 등 악천후에도 견딜 수 있는 안전한 자전거 거치대를 반드시 설치하고 전용 사물함, 정비 도구, 공기주입기도 구비해야 한다.

물론 등굣길 안전도 보장돼야 한다. 학교 주변 교통사고 위험구역 등을 정비하고 학교수업을 통해 교통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최대한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점검하고 제거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밖에도 자전거 여행, 자전거 프로젝트 주간, 학부모 회의나 학교 행사 등에 자전거로 오가는 학부모의 솔선수범, 교사의 출퇴근길 자전거 이용 등의 항목들을 최대한 실질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무터킨더


티스토리 툴바